사회공헌

2019년 5월 19일

NH농협카드,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5천만원 후원

 

- 소아암 어린이에게 조혈모세포이식 준비물품 ‘나음상자’지원 

 

△ 사진설명

이인기 NH농협카드 사장(사진 왼쪽)이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처장(오른쪽)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카드(사장 이인기)는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사에서 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카드공익기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이인기 NH농협카드사장 및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처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후원금 전달식이 진행되었으며, 작년 후원에 대한 지원내용 및 19년 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달된 후원금은 조혈모세포이식 스케쥴이 확정된 소아암 환자들의 무균실 생활을 도와주기 위한‘나음상자’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나음상자는 소아암 환자 및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심리적 지지를 제공하기 위해 진행되는 사업으로, 무균실에서 필요한 이식준비물품 10종과 함께 이식을 경험한 완치자와 보호자의 응원 메시지가 담겨있다.

 

이날 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이인기 NH농협카드사장은“이번 후원을 통해 힘든 병마와 싸우고 있는 어린이들이 빨리 완치되어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소망한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NH농협카드는‘나음상자’외에도 지난 2012년부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가발 ∆놀이치료 ∆문화예술체험 ∆자기성장프로젝트 등 소아암 환자에게 필요한 다양한 사업을 지원했다. 2019년까지 총 후원금은 약 4억1천만원에 달하며, 3천8백명의 소아암 환자를 후원했다.

Posted by NH농협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